지금당신에게 필요한 즐거움을 찾아보세요

검색결과

슈팅스타
  • 연출의도
    삶과죽음,과악,꿈과현실,슬픔과행복,용서와죄책감.우리는늘그경계어딘가에서있다.
그길에서우리는
  • 시놉시스
    벽을쌓은채민의식을갖고살아간다. ​ 학교엔고등학교마지막벚꽃이개화하지만.탐미를추구하는 자신의모습이현재벚꽃아래전혀아름답지못하다고 생각하는영은,아무도찾지않는자신만의장소에 홀로벚꽃을느…
트래픽
  • 배우 손성배,강정혁,이대형,이현철,김진
소아
  • 배우규,방추림,후엥쿵탄역,카폐손님
호루라기
  • 시놉시스
    중에공부방생님박경장의도움으로절도누명을벗고 예전의잘못을뉘우치고,호루라기소리에잠이깨어약자편에서 올바르게생활하는착한아이로돌아간다는내용
未定미정
  • 연출의도
    둘중하나만택해야한다면어떨까요? 정말사랑한여자와가장소중한친구사이에고민하게된남자주인공을통해시청자의생각을묻고싶었습니다.
고백
  • 배우규,방추림,후엥쿵탄역,카폐손님,기제,보라,민욱,수룡배,MC소현
소라게
  • 감독 이희
그리고,그대도
  • 시놉시스
    스스로그은안에자신을가둔여자가있다. 우연한그와의만남이그녀에게빛으로다가오게되는데...
0과1사이
  • 배우규,방추림,후엥쿵탄역,카폐손님,기제,보라,민욱,수룡배,MC소현,윤윤재,김재림,이소은,담임생님

뉴스피드

짧은 영화 속 세상을 담는 사람들 <김기림 감독, 김지민 배우>

등록일 : 2016-08-03     조회수 : 5,662

짧은 영상 속 세상을 담는 사람들 <김기림 감독, 김지민 배우>

 

스무살 대학 동기로 만나 영화를 이야기 하던 두 사람이 감독과 배우가 되었다친한 친구로, 때로는 영화를 만드는 감독과 

배우로서의 그들의 이야기를 소개한다. 

 


 

Q.감독님의 영화에는 사회비판적인 요소가 자주 드러나는데, 주로 어떻게 영감을 얻고 영화를 작업하는지

김기림 감독 : 사회비판적 요소는 의도적이던 의도적이지 않던 들어가는 것 같아요. 영화를 하는 사람들은 현실에 눈을 돌리면 안 된다고 생각해요. 현실에서 그리고 다른 작품들에서도 많은 영감을 얻어요. ‘내가 이런 작품을 한다면 어떻게 할 것 인가?’ 생각을 해보죠.

 

 

영화 <급한 사람들> .


 

Q.영화 급한 사람들에서도 냉소적인 사회의 모습이 보이는데, 그 중에서도 강도의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극 중 강도는 어떤 캐릭터인가

김기림 감독 : 강도는 어리바리한 느낌을 주는 것에 중점을 두었어요. 강도지만 오히려 강한 느낌을 주지 않으려고 했어요. 강도짓을 하는데 있어서 서툰 모습을 보여주고, 영화가 끝날 즈음 관객이 그 이유를 알 수 있도록 연출했어요.

 

김지민 배우 : 영화를 보시는 관객 분들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생각해요. 결과적으로 봤을 때는 동생의 병원비를 구해야하는 극단적인 상황에서 행한 일이죠. 연기를 할 때 절박한 상황에서 뭐라도 해야 하지 않나.’ 라는 생각을 했어요. 사람이 낭떠러지 같은 극단적인 상황에 닥치게 되면 사람의 이성적인 판단력은 흐려질 수 있잖아요. 이런 상황에서 사람은 무슨 일이든 할지 모르고 동생의 병원비 때문에 벌어진 일이라고 판단하니 충분히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해요.

 

Q.영화의 제목을 급한 사람들이라 한 이유에 대해

김기림 감독 : 사람들은 자신이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을 위해 행동해요. 영화 속 캐릭터들도 모두 급한 이유를 갖고 있어요. 이 영화에서 급하지 않은 사람들이 없다고 봤어요. 급한 것도 정도가 있다고 생각하는데 가장 급한 것은 생존에 관한 것이고, 생활에 필요한 돈도 생존에 못지않게 중요하죠.

 

영화 <커피는 쓰다> .


 

Q.직장인들의 내면을 보여주는 영화 커피는 쓰다에서는 극단적인 심리적 압박감을 느끼는 경람이 나타난다. 경람은 팀장만을 위한 커피 레시피를 겨우 얻어냈지만 안타깝게도 팀장의 얼굴에 커피를 뿌리는 행동을 한다. 경람이 왜 이런 행동을 하는지 궁금하다. 

김지민 배우 : 경람의 동기는 말도 잘하고 일도 잘하는데 경람은 그렇지 않아요. 이런 상황에서 커피라도 잘 타자라는 생각으로 여러 가지 방법으로 커피를 타보다가 만족할만한 작품이 나왔어요. 커피의 맛이 상사의 마음에 바꿀 정도로 큰 요소는 아니지만 경람은 커피 하나라도라는 하는 절박한 마음일 것이고, 직속 상사에게 갖다 주면서 많이 떨렸겠죠.

 

덧붙여 그 순간 팀장님 책상 위에 경람의 승진 추천서가 올라와있는데, 이렇게 아이러니한 연출을 한 이유는 무엇인가?

김기림 감독 : 삶 자체가 아이러니 하다고 생각해요. 정말 갖고 싶은데 갖지 못하는 경우도 있고 원치 않았는데 갖게 되는 경우도 있고.. 팀장도 원래는 그렇게 나쁜 사람이 아닐 수도 있다는 걸 보여주는 장면이에요. 커피는 커피고, 일은 일이다라고 생각하는 사람일 수도 있는 것이죠.

 

Q. 이 영화에서 커피는 무엇을 의미하는가?

김기림 감독 : 커피의 기본적인 맛은 '쓰다'에요. 그 쓴 맛을 지우기 위해 시럽이나 우유를 넣어서 쓴맛을 완화시키죠. 인생도 비슷하다고 생각해요. 인생이 쓰되 인생의 쓴 맛을 잊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커피와 닮았다고 느꼈어요.

 

 

영화 <간극> .


 

Q. 영화 급한 사람들이나 커피는 쓰다에서 사회와 사람과의 이야기를 했다면, 영화 간극은 사람과 사람 간의 틈을 나타내는 영화다. 연출 의도가 감독과 배우 간의 간극이라고 하였는데, 감독과 배우간의 관계를 선택한 이유는 

김기림 감독 : 감독과 배우의 관계 속에서 그들이 친구 사이라는 데에 더 중점을 뒀어요. 상사와 부하의 관계는 아니지만 감독이 디렉팅을 하면 배우는 디렉팅을 받아요. 그러면서도 현실을 보면 스타가 감독보다도 더 영향력이 있는 경우도 있어요. 이런 관계가 모순적이라고 생각했고, 나아가 이들이 친구라면 모순점이 더 많을 것 같았거든요.

 

김지민 배우 : 여러 작품을 했지만 이 작품이 유독 재미있었던 게 가장 우리 이야기 같았어요. 항상 작품을 하기 전에 카페에 와서 '시나리오 보여줄게. 볼래?', '네가 할 역할은 이거야.' 했던 상황이 생각났어요. 그래서 우리 생각하고 쓴 거야?’라고 물어보니, ‘그렇지. 재미있을 것 같아서 썼어.’ 그러더군요.

 

인터뷰 내내 두 사람이 영화에 얼마나 많은 애정을 갖고 있는지 느낄 수 있었다. 김기림 감독은 다른 사람의 시간과 노력을 다 가져야지만 만들 수 있는 게 영화라고 말한다. 그 과정이 너무나 고통스럽지만 모두 이겨내고 작품을 상영할 때는 짜릿한 기분이라고 한다. 지금도 블랙코미디를 담은 가족 영화를 준비하고 있는 그의 차기작을 기대해본다.

 

[글 : 명효진, 송영은 에디터]

 



#급한사람들    # 간극    # 커피는쓰다


070-7612-7366 help@minipictures.co.kr 월-토 AM10시~PM9시
(주)미니픽처스(minipictures) 서울특별시 서초구 언남길 23 더부빌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