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당신에게 필요한 즐거움을 찾아보세요

검색결과

부잣집아들
  • 시놉시스
    아들이라고다. 부족함없이모든것이풍족집안이라고부러워다. 모르겠다.그냥모르겠다. 오늘도아버지는가정을위해일을나가시고운전사가기다린다. 오늘도어머니는따듯상을푸…
리스타트
  • 연출의도
    이라는순수감정또많이오염되어가고있는이시대가운데다시번순수하고아름다운사랑의모습을떠오르길의도하였다.
서울의밤
  • 시놉시스
    같이가기로다. 흉가길목에서촬영이시작되고...
생각할때
  • 시놉시스
    을때부터친친구다. 함께자라가지만조금씩다른길을걷는두친구,모두가그렇듯‘잘지내냐’안부를묻지만거기까지다. 무관심하고외로워하며살아가는두친구가순간서로를마주다.
곰인
  • 배우 호경,곰인,전남친,슈퍼아줌마,강남
관심
  • 스텝 김미리,전해성,전민지,박효배,최영우,다해
슈팅스타
  • 시놉시스
    이내린어느국도변.사업에실패남자는인터넷자살사이트에서만난여고생과함께동반자살을시도하지만그마저도실패로돌아가고홀로살아남게된다.남자는3년만에걸려온아내의부재중전화를뒤늦게…
자동인형
  • 시놉시스
    학의발달로없이인간에가까운안드로이드가상용화되었다. 연인과의이별후,외로운생활을보내고있는독신의회사원건우.건우는우연히광고에서본여성형안드로이드를주문하게된다.건우는안드로이드에게'인영'이…
그길에서우리는
  • 시놉시스
    자신이속모든환경에대해큰회의감을느끼는여고생영은. 영은은주변의군상속에서많은추함을느끼고 벽을쌓은채선민의식을갖고살아간다. ​ 학교엔고등학교마지막벚꽃이개화하지만.탐미를추구하는 자신의모…

뉴스피드

잠 못 드는 밤 <열대야> 리뷰

등록일 : 2017.02.13     조회수 : 2,945

잠 못 드는 밤

이성일 <열대야> 리뷰

 

  반쯤 감긴 눈, 희멀건 얼굴. 연희(지수경 분)의 얼굴엔 시종일관 피곤함이 묻어있다. 문예창작과를 졸업한 연희는 도서관 사서로 일한다. 자기소개서 대필은 그녀의 부업이다. 집을 구하지 못한 연희는 직원들 몰래 도서관 사무실에서 잠을 자고, 세면대에서 손빨래를 한다. 아버지는 그런 연희에게 밤마다 전화를 한다. 대필을 하느라 바쁜 연희는 아버지의 전화가 성가시다. 연희는 밤마다 잠에 들지 못한다. 늘 노트북 화면만이 어둠 속에서 밝게 빛난다.  

  

  어느 날, 대중소설 작가가 된 후배 지연(김나연 분)이 도서관의 강사로 오게 된다. 대학 시절엔 연희가 글 솜씨로 더 주목을 받았는데. 시간이 지나고 상황은 뒤바뀌어 있었다. 깔끔한 하얀색 원피스를 입은 지연의 곁에 선 연희는, 더욱 초라해 보인다. 밝고 자신감 넘치는 지연과 달리 연희는 어딘가 위축되어있다. 

 


 


 

  연희 스스로도 느낀 초라함, 지연에 대한 열등감과 미움으로 변한다. 그것들은 가시처럼 돋아난다. 그러나 영화 속 연희의 가시 돋친 행동과 텅 빈 눈동자는 보는 이들을 피곤하게 하기 보단, 어떤 안타까움을 느끼게 한다. 이는 <열대야>가 연희의 시점으로 흘러가기 때문일 것이다. 작품은 연희의 날선 감정과 미묘한 심리를, 감각적인 구도와 따뜻한 영상 속에 녹여낸다. 작품을 보는 이들은, 자연스럽게 연희의 정서와 심리에 몰입하게 된다. 그리곤 연희에게 정서적인 밀착과 동질감을 느끼게 된다. 밝고 싹싹한 후배 지연이 괜히 얄미워 보이는 이유가 이 때문일지도 모른다

 

  

  연희라는 인물에게 동질감을 느끼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이다. ‘흙수저라는 유행어와 사상 최악의 청년 실업률이 동질감의 배경이다. 열심히 살지 않은 게 아닌데. 분명히 노력하고 있는데. 어째서 힘겨운 굴레는 빠져 나올 수 없을 정도로 견고한 것일까. 집안 사정과 금전적 궁핍함을 모두 이고 있는 연희는, 사서일과 대필 아르바이트만으로도 벅차다. 연희도 글을 쓰고 싶다. 벽에 걸린 공모전 포스터를 하염없이 바라보지만, 어쩔 수가 없는 일이다. 그렇게 꿈을 양보하고 현실에 뛰어들었지만 왜 악순환은 계속될까. 그녀의 삶은 늘 피곤하고 고단하며 슬프다. 그런 연희가 지연을 보며 느끼는 상대적 박탈감은, 보는 이들에게 필연적인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지연은 연희에게 상대적 박탈감을 안긴 인물인 동시에, 연희를 다시 일어서게 만든 인물이기도 하다. 지연은 연희를 무시하거나 깔보지 않는다. 그녀는 아버지의 죽음에 상심한 연희의 곁을 지키며 위로한다. 어쩌면 지연은 연희를 이해하고 있었는지도 모른다. 같은 세상을 살고 있기에. 하루하루를 버틴다는 것이 어떤지 알기에. 연희와 다투기도 했지만, 결국 그녀는 연희의 꼬인 마음을 질타하기보단 위로하고 감싼다. 지연은 연희에게 다시 소설을 쓸 용기를 선물한다. 선물을 계기로, 연희는 다시 소설을 쓰게 된다. 그녀는 더 이상 자기소개서를 대필해달라는 문자에 답장 하지 않는다. 

 

  연희는 밤마다 잠들지 못했다. 희미한 모니터의 불빛을 받으며 자기소개서를 써주거나, 지연의 책을 뒤적이며 밤을 보냈다. 그녀가 잠들지 못했던 이유는 짜증스러운 더위도, 여름 공기를 이겨내지 못하고 흐르는 땀도 아니었다. 초라함과 중압감, 나보다 한 발 더 앞서 간 사람을 보며 느끼는 상대적 박탈감, 그리고 현실과 꿈 사이의 거리감이 연희를 잠 못 들게 했다. 연희의 밤을 빼곡히 채웠던 그 감정들은 내 것임과 동시에 네 것이기도 하다. 수많은 청춘들이 오늘도 그렇게 열대야를 뜬 눈으로 지새운다. 그리고 그런 열대야 속에서, 서로의 곁을 지켜 줘야할 존재는 같은 청춘들일지도 모른다. 연희와 지연처럼 말이다. 한 발자국 앞서 있더라도, 한 발자국 뒤에 있더라도, 모두 하나의 밤을 보내고 있기 때문이다.


                [글: 이지윤]



 





#미장센단편영화제


070-7612-7366 help@minipictures.co.kr 월-토 AM10시~PM9시
(주)미니픽처스(minipictures) 서울특별시 서초구 언남길 23 더부빌딩